«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Archives
Today
146
Total
1,067,615
관리 메뉴

Pumpkin Time

반려견과 함께 걷는 소래습지생태공원 본문

〓반려동물

반려견과 함께 걷는 소래습지생태공원

김단영 2017. 5. 7. 23:15

어린이날 아침 일찍 사전투표를 마치고, 소래습지생태공원으로 향했다.

오늘의 주인공인 몽실, 몽순, 공주와 함께~


소래포구어시장에 들러 도미회 준비하고,

소래습지생태공원으로 향한다.


트렁크에서 짐 꺼내는데...

빨리 꺼내달라고 뒤를 바라보고 있는 몽실이, 공주.

에구... 이쁜것들~~


맑은 하늘이다.

오랜만의 외출에 날씨까지 도움이 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오랜만의 길이다.

입구에만 사람들이 있지 조금만 안쪽으로 들어가면

사람없는 여유로운 길을 만나게된다.


뒤를 바라보며 빨리오라는 눈빛을 보내는 공주.

역시 제일 잘걷는 공주다.


음... 6주만의 외출인가?

피부때문에 털을 모두 깍고, 외출도 삼가했던 몽순이다.


그사이 부쩍 많이 큰 몽순이는

푹~ 빠지던 옷이 이젠 자기 옷인냥 딱 맞는다.


오늘도 공주는 공중부양... ㅋㅋ

오호... 몽순이의 뒤태는 오늘도 치명적 매력을~~

그렇게 크던 옷이 이렇게 잘 맞다니... 봐도 봐도 뿌듯하다.


차도 없고, 사람도 없는 길.

아이들을 목줄에서 자유로움을 주었다.


헉... 몽실아~~ 너 지금....??

노는게 참 남다른 아이다.

또 호기심에 이것 저것 물고, 뜨고, 맛보며 다닌듯^^


캬... 공주의 뒤태.

이쯤은 되야 푸들계의 S라인이라 말할 수 있겠지?


헉... 몽실이... ㅋㅋ


노는것도 깔끔한 공주는 팔베게를 하고 누웠다.

그래.... 잠시 낮잠을 즐겨볼까?


집에서도 슬리퍼 물고 다니는 몽순이는

나와서까지 내 슬리퍼와 사랑에 빠진다.

에혀... 냄새나는 슬리퍼가 그렇게 좋을까~~



신나게 뛰어놀고, 

낮잠도 즐기고,

다시 차로 돌아가는길~~


남편의 뒤를 졸졸 쫒아가는 공주와 몽실이.

나의 어린이날은 이렇게 우리 강아지들과~~


집으로 가는 길~

차에 타면 언제나 늘어지게 잠을 자는 몽순이.


공주도 따사로운 햇살 가득 받으며~

 

헉... 꼬질꼬질... 몽실이... ㅎㅎ

집에가면 아이들 목욕시키고, 털손질해야할 숙제가 남아있지만,

그런것쯤 아무렇지 않게 생각될만큼

기분좋은 시간들로 채워진 하루다.


매일 이렇게 목줄 없이 뛰어놓게 하고 싶지만,

여건이 그렇지 않은게 아쉬울때가 많다.

오늘처럼 가끔이라도 목줄없는 자유함을 줄 수 있어

그것만으로 충분히 감사한 하루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