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6
Total
1,160,050
관리 메뉴

Pumpkin Time

반려견의 또다른 놀이터 천년초밭 본문

〓반려동물

반려견의 또다른 놀이터 천년초밭

김단영 2017. 5. 9. 08:09

남들이 봄이 되어 이곳 저곳 나들이갈 계획들을 잡지만,

우리 부부는 시간 날때마다 밭일갈 계획들을 잡고 있다.

해도 해도 끝이 없는 밭일..... 밭일.......^^

힘들지만, 기분좋은 우리 부부의 일상이다.


꽃망울 달리기 시작한 천년초.

올해도 예쁜꽃 많이 보여주고,

가을엔 토실토실 건강한 열매도 얻게 해주겠지?


이렇게 잘 자라는 모습을 보고 있다보면 힘든것도 금새 잊게 된다.

손이 조금 거칠어져도, 손톱에 흙물이 들어도,

땅을 사랑하게 되는 마음은 변치 않는듯하다.




목줄을 풀어놓을 수 있는 유일한 곳이 바로 천년초밭이다.

몽실, 몽순, 공주를 모두 데리고 오면 좋지만,

오늘은 공주만 데리고 나왔다.

밭에 있던, 농막에 있던 쪼로록~ 달려와 옆을 떠나지 않는 공주.


밭일이 시작되며, 공주도 신나게 놀 준비를 한다.

공주야 오늘도 목줄없이 신나게 뛰어놀아볼까?


목줄없이 밖에만 나오면 나오는 공주의 주특기

'공중부양'


공주가 나에게 처음 왔을때 다리에 문제가 있는줄 알았다.

한쪽발을 들고 뒤뚱거리며, 껑충껑충 뛰는 모습이 얼마나 불안했는지..

다리에는 문제가 없는 공주였다.


어떤 이유였는지... 다리를 들고 뛰는게 버릇이 된듯했는데,

혹여라도 그 버릇때문에 척추까지 휘게되진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

다행히 지금은 그 버릇이 거의 다 고쳐진듯하고,

이젠 네발 모두 꼿꼿하게 세우고, 정말 정말 예쁘게 잘 걷고, 잘 뛰는 공주.

정말 다행이다.

이렇게 건강하게 잘 뛰고, 잘 자라주어서...


고맙다 공주야~


차에서도 얌전히 있는 공주.

잠시 차에두고 물건이라도 정리하려고 하면

창밖을 내다보며 내가 갈때까지 눈을 떼지 않는 아이다.

어쩜 이리 사랑스런 아이가 나의 가족의 되었는지, 정말 고마운 공주다.


반려견을 키우는 견주라면 누구나 한번쯤

강아지 목줄을 풀고 자유롭게 놀게해주고 싶을것이다.

나 역시 마찬가지지만, 공원에서 그렇게 할 수 없으니

산책을 나가도 울 아이들은 늘 목줄에 묶여 다닐 수 밖에 없는데,

그래도 참 다행이다.

나에겐 차도, 사람도 없는 천년초밭이 있어서...

이 밭은 우리 부부에겐 우리삶에 중요한 재산이지만,

강아지들에겐 목줄없는 자유로움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기도하다.


가시때문에 천년초밭에는 출입이 금지되지만,

울 강아지들의 자유로운 놀이터가 되고 있는 천년초밭이 있어

정말 다행이고, 정말 감사한 일상이다.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