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
Total
1,157,658
관리 메뉴

Pumpkin Time

[비숑일기] 와일드한 비숑 & 공주같은 비숑 본문

〓반려동물

[비숑일기] 와일드한 비숑 & 공주같은 비숑

김단영 2017. 4. 25. 07:14

멀쩡한 침대 놔두고, 폭신한 방석 놔두고, 수시로 올라다니는 쇼파놔두고,

청소기 옆 구석으로 파고드는 몽실이.

청소를 베게 삼은듯, 청소기를 애착인형 삼은듯 그렇게 잠드는 몽실이다.

이 자리를 왜이리 좋아하는지... 참.... ㅎㅎ


노는것도 똥꼬발랄 와일드하게 노는 몽실이는

잠자는것도 상남자(?)스럽다.


오랜만에 잠자는 모습 지켜보다가 몇컷 몰카로 담아본다~


넓은 침대 혼자 독차지한 몽순이.

음~~ 울 몽순이는 맨바닥에 눕는법이 없다.

침대, 방석, 쇼파 등등...

하물며 어쩌다 옷이든, 수건이든 바닥에 떨어져 있음 그좁은 곳에 올라 앉아 있으니

역시... 여자는 따스한곳에 누워야 한다는 진리를 아는듯^^


자다가 나의 기척을 느꼈는지... 눈을 뜬 몽순이가 또 애교를~

누워서 바작바작~~

에고... 울 몽순이 애교보느라 오늘도 시간가는줄 모른다.


다시 얌전히 잠든 몽순이.


우리집에 잠시 놀러온 변지는 울 공주와 꽤 친해진듯하다.

오히려 공주가 도망다니고 있으니... 역시 변지가 남자 맞는듯^^

몽실이 몽순이 보고 있는 사이 어디에서 무슨 사고를 치고 있는지

공주와 변지를 찾아봐야겠는걸?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