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6
Total
1,052,794
관리 메뉴

Pumpkin Time

[Shy Bana] Eat Today, Diet Tomorrow....!! 본문

〓맛있는 이야기

[Shy Bana] Eat Today, Diet Tomorrow....!!

김단영 2019. 3. 3. 00:30

오전, 오후의 스케쥴이 가득이지만,

예약타임 조절해서 만든 2시간의 여유.


외식이 즐기고 싶은 날이다.

내가 일하는 젠틀독에서 가까운곳에 위치한,

'Shy Bana'

오늘 나의 외식 장소로 찜~~♡


매장에 와본건 처음이다.

조금은 이국적인 느낌의 인테리어.

미국에서 자주 다녔던 여러 Diner와

조금은 비슷한 느낌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산책코스로 자주 다녔던 곳이 눈앞에 내려다보인다.

겨울동안 앙상했던 이곳도 금새 파릇함으로 가득해질텐데,

그럼 이곳 샤이바나 창측 좌석의 인기도 높아지겠는걸?


스푼, 포크에 새겨진 Shy Bana.

나... 이거 왜 탐나지?

ㅋㅋㅋ


내가 좋아하는

'오리지널 마카로니&치즈' 


'콜슬로'


'버터 밀크 비스킷 & 팝오버'


딸기쨈과 버터가 함께 놓여졌지만,

부드러운 비스킷은 그냥 그대로 즐겨야

부드러움, 달콤한, 단백함을 제대로 느낄 수 있지 않을까싶다.


팝오버 역시 그냥 먹어도 넘 넘 맛있지만, 버터만 살짝.

음~ 이거 완전 내스타일~~~♡


'베이컨치즈버거라이스'


매운맛 좋아하는 손님의 취향에 맞게

할라피뇨 넉넉히 넣어주신 사장님 센스.

역시~~ 음~~ 너어~~ 너무 맛있잖아~~♡


'루이스 치즈 스파게티'


토마토소스 베이스의 스파게티는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이건... 음... 충분히 맛있다^^


먹느라 못봤던 문구.

'Eat Today Diet Tomorrow'


고개를 들어보니 창에도....^^

아니... 이런 명언이.... ㅋㅋ


계속 찍는다.

나 이러다 이거 나만의 명언으로 남기는건 아닐지.

그래... 다이어트는 내일부터야.

그럼... 암만.... ㅋㅋㅋ


'레몬민트에이드'


시카고피자에 치즈를 추가해서 먹는 나에게

이정도의 식사가 느끼하게 느껴질리 없지만,

상큼한 음료로 식사의 마무리를 개운하게 마무리해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