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Archives
Today
146
Total
1,067,615
관리 메뉴

Pumpkin Time

다육식물들의 분갈이로 화사해진 거실인테리어 본문

〓자연을 담다/선반위의 푸르름

다육식물들의 분갈이로 화사해진 거실인테리어

김단영 2017. 4. 21. 11:52

숫자를 세어본적이 없지만,

100개가 넘는건 확실하고... 200개는 넘지 않는듯한 우리집 화분들.


다육식물들을 제외한 화분들 분갈이는 

초봄부터 시작해 지난주까지 모두 마무리를 하고...

미루고 미뤄오던 다육식물 분갈이도 드디어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나를 닮았는지 화분들을 좋아하는 몽실이.

그 등살에 이번에 분갈이 하고난 다육이들의 많은 화분들이

창틀 위로 올라가 자리했다.

음... 울 몽실이의 장난감이 사라지는듯 하지만,

몽실이가 사랑스러운것 만큼 울집 화초들도 사랑하기에 일단 보호를~~


분갈이 해놓고, 다시 배열해 놓은 다육이들과 화초들이

우리집에 새로운 인테리어를 만들어주고 있다.


아직 분갈이 해야할 다육식물들이 남아있지만,

휴우... 잠시 휴식......^^


몽실이 키에 딱~~ 좋은 위치인 여물통 위에 올려진 화분들.

이젠 이곳이 더이상 몽실이의 입질을(?) 위한 공간이 되지 않기 위해

여물통 앞에 항아리와 담금주병들로 막아놨지만,

효과가 있을지는 좀 더 두고봐야 할듯하다.


분갈이 하느라 뻐근한 허리, 다리.... 그쯤 잊게 되는 예쁜 모습들이다.

남은 다육이들의 분갈이를 마치고 나면 나에게도 진정한 휴식이 찾아오겠지?

14 Comments
  • 지니 2017.04.21 13:51 저리 많은 화분 챙기지도 못하겠지만... 어쩌다 화분은 있다한들... 화분놓은 유리 판에 먼지가 기냥 하얗게 앉아 있을거 뻔할 뻔짜입니다. 부지런해야 화장도 한다는데....참말 화분도 반질반질... 화분놓은유리판도 반질반질입니다. 입 헤~~~벌리고 서 기냥 보고 갑니다. 몸생각하면서 일하세요~~~~^^
  • 김단영 2017.04.22 08:28 신고 200개에 가까운 화분... 음... 좀 부지런해져야 관리가 되는것 같아요.
    늘 이렇게 키웠기에 힘든줄 모르는데, 화초들이 마음에 전해주는 선물이 정말 큰 보답인것 같아요.
  • my세상 2017.04.22 02:59 신고 와~~ 너 ~ㅁ 이뿌구 진짜로 탐나네여..
    가까이 계시면 몇개 얻어오고 싶네여.. ㅎ ^^
  • 김단영 2017.04.22 08:31 신고 정말 가까이 계심 맘에 드시는거 한가득 담아드렸음 정말 좋을것 같아요~~
  • 보리🍻 2017.04.22 08:38 신고 다육이들 토실토실 정말 이쁘지요...
    저도 키웠었는데 뭘 잘못했는지 살이 빠지더니...ㅠㅠ
    뭐든지 정성이 대단하신것같아요!!
  • 김단영 2017.04.23 07:08 신고 살이 빠진 그 아이들은 아마... 수분이 필요할거에요.
    뭐든 열심히 하려는 모습들이 대단한 정성처럼 보이나봅니다.
    아직 정성이 대단하다는 말을 듣기엔 많이 부족합니다^^
  • 세상에나.. 2017.04.22 17:07 전 달랑 10개 남짓인데, 충격...
    전 요근래와서 다육이에 대해 매력을 알아가는 신참이거든요. 저도 몇개 얻어오고 싶다는..
  • 김단영 2017.04.23 07:04 신고 저처럼 양이 많다고 고참은 아니랍니다. 전 그냥 단지 좋아할뿐이거든요^^
    10개 남짓... 그때가 더 좋을지도 모르겠어요.
    저도 다육이를 처음 키우기 시작했을 오래전엔 그렇게 몇개의 다육이 화분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땐 더 자주 바라보고 작은 변화를 더 빨리 알 수 있었거든요.
    예쁘게 잘 키우세요.
    다육이의 매력은 정말 무궁무진한것 같아요~~
  • 아웅 2017.04.22 17:37 멋지세요..미세먼지가 도망가겠어요. ♥♥♥
  • 김단영 2017.04.23 07:05 신고 집에 다육이뿐 아니라 여러 화분들이 많다보니 공기 정화에는 정말 좋은것 같아요.
    전 이런 저희집에 익숙하지만, 저희집에 처음 오는 분들은 화원같다는 말을 하기도해요.
    아직 화원처럼 되려면 멀었지만, 화초가 없는 그림보다는 있는 그림이 더 좋은건 분명한것 같습니다^^
  • 문조 2017.04.22 20:24 저 식물 놓고 장기 여행을 못 가는 단점이 ㅠㅠ
  • 김단영 2017.04.23 07:06 신고 아... 맞아요.
    이렇게 공감되는 말을 하시는 문조님도 비슷하실것 같다는 느낌인데요?
    작년에 미국에 3개월 다녀오는동안 화초 물주고 죽이지 않으려
    노력한 남편이 고생을 좀 했습니다^^
  • 흑발마녀 2017.05.15 16:01 작년에 다 타죽고 ... 오해 다시 시작 하는데 쉬운걸로 추천 좀 부탁드려요
    물주는게 제일 어려운거 같아요
  • 김단영 2017.05.16 08:49 신고 특별히 어렵고, 쉽고는 없는것 같아요.
    첫번째가 공기, 두번째가 햇살, 세번째가 물인것 같아요.
    작은 벌레라도 보이면 미리 약 뿌려주고,
    모두 물이 필요한 시기가 다르니 수시로 확인하면서 물 주고 있어요.
    제가 아무리 키우기 쉽다고 뿌리 잘내린 다육이를 선물해도 금방 죽이는분도 있고,
    금방 분갈이한 다육이를 줘도 오래도록 잘 키우는 분들이 있는거 보면 정답은 없는것 같아요.
    꼭.... 정답을 찾는다면 사랑아닐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