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4
Total
1,160,048
관리 메뉴

Pumpkin Time

의상능선을 바라보며 북한산의 봄을 느껴본다 본문

〓여행을 말하다/산행일기

의상능선을 바라보며 북한산의 봄을 느껴본다

김단영 2016. 2. 12. 22:18

산행(209). 2016년2월10일 북한산

산행거리 : 8.7km



산에 가려고 이른 아침 부터 서두른다.

맑은 햇살을 보니 어느 코스로 가도 좋을듯하다.

북한산으로 향했다.

산행코스를 정하지 않고, 무작정 진관사 입구에서 산행을 시작해본다.

 

설 연휴의 마지막날.... 주요 코스마다 등산객들로 많을듯하여 조금 한가한 코스를 선택해본다.


진관사 방향으로 향하는 한무리의 산악회 팀을 앞서 보내고, 둘레길 9구간으로 향한다.

북한산 둘레길 9구간 북한산 누리길은 쉴 수 있는 공간도, 편안한 의자도, 그늘을 만들어 주는 큰 나무들도 무성한 길이다.




여름이면 노랑색으로 물들어 있는 은행나무 길이다.

앙상한 겨울의 모습도 꽤 운치있다.


연탄재 앞에 있는 장승.

눈이 매워 눈을 찡그리고 계신건가요?



오늘 나와 함께 길을 나선 나의 짝꿍.

처음 암진단을 받았을땐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듯 가슴을 수백번 쓸어내렸는데... 시간이 약이 되고 있는듯하다.

수술 잘 받고, 음식 조절 잘 하고, 힘들다는 항암치료도 잘 받아가며 운동을 시작한 모습이 얼마나 좋은지...

오늘의 감사한 순간을 살짝 담아본다.




북한산 둘레길 9구간을 지나고, 10구간 내시묘역길로 접어든다.




나무에도 영양제들이 콕콕~~~

병충해 없이 건강하게 자라 올 여름도 시원한 그늘과 좋은 공기를 만들어주길~~


의상능선길을 바라보며 용출봉 방향으로 향한다.




용혈봉과 용출봉이 시원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늘 올르내리던 반대편 바위길은 오늘도 사람들이 많겠지?




반대편 의상능선길.


이곳을 지날때면 꼭 사진 한장을 남기곤 했는데, 오늘은 모처럼 여유로운 모습의 바위만 담아본다.


지나온 길을 바라보며 잠시 주춤한다.

용혈, 용출봉을 올라갈까 말까?

퇴원 후 늘 평지 트레킹만 하던 남편이 이렇게 산을 오른건 처음인듯하다.

음... 산은 언제나 이곳에 있는데, 욕심내지 말자.

지난주말 항암치료 후 부작용 증상으로 조금 힘들어하는 남편을 보며...

용출봉을 오르기 전 왼편 하산길을 택했다.



하산은 처음 시작했던 9구간으로 내려와 은행나무길을 만난다.


산행이 끝난 후 다시 만난 이 길은 햇살의 방향이 바뀌며, 사진의 느낌도 바뀌었다.



지난 주 다녀온 산의 느낌과 오늘 다녀온 산의 느낌은 많이 달라져있었다.

내가 느끼지 못한 사이 봄은 이미 가까이 다가와있는듯하다.



4 Comments
  • 서인석 2016.02.12 22:13 참 사진 구도를 잘 잡으시네요.
    사실 연탄재 처럼 깨끗한게 없어요. 지금은 인공흙으로 나무 삽목 하지만
    옛날에는 연탄재로 삽목 했다고 합니다.
    화초는 뚝 꺽어서 물에 담가놓으면 뿌리가 내리는데
    수도물 보단 정수기물로 합니다.얼마전 계양구청에서 엔젤 트럼펫을
    몇개 가져와서 두개만 성공해 화분에 옮겨더니 잎이 정신없이 나오네요.
  • 김단영 2016.02.12 22:28 신고 아... 삽목에 연탄재를요? 그랬었군요....^^
    엔젤트럼펫이 집에 두개나 있으시면 꽤 화려하겠습니다.
    향도 좋고, 자라나는 속도도 빨라 참 키울맛 나는 화초죠?
    사실 어느분일지 참 궁금했었습니다.
    먼저 말 걸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부족한게 많습니다.
    많은 도움 부탁드릴께요~~
  • 드래곤포토 2016.02.13 15:44 신고 덕분에 봄을 느끼고 갑니다
    좋은주말 보내세요
  • 김단영 2016.02.13 23:15 신고 전 봄의 느낌을 담고 왔지만, 사진으로는 그리 잘 표현되지 않아 괜시리 미안해집니다.
    아직 눈으로 보여지는 모습은 겨울산에 가까운듯해요.
    부족한 사진속에서도 봄을 느끼셨다니 오히려 고맙습니다.
    오늘은 종일 비가 내려 주말엔 더욱 봄의 느낌이 가득할것 같습니다.
    행복한 주말 되셔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