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4
Total
1,160,003
관리 메뉴

Pumpkin Time

조용히 혼자 걸어보는 관악산 본문

〓여행을 말하다/산행일기

조용히 혼자 걸어보는 관악산

김단영 2013. 3. 8. 20:57

산행(73). 2013년3월8일 관악산 (100대명산) 

- 산행코스 : 사당역 → 마당바위 → 연주대  → 팔봉능선 → 무너미고개 → 서울대

 

아침 일찍 관악산으로 향했다.

오늘은 혼자만의 산행이다.

코스는 사당을 출발해 연주대를 지나 팔봉으로 하산할 예정으로 잡고, 출발했다.

 

 

등산객들의 휴식공간으로 사용되는 이곳 헬기장이 오늘은 한산하다.

 

하마바위의 뒤태는 언제나 섹쉬(?) 하다...?

 

늘 지날때마다 사진에 담아보는 똥바위.

이곳에서 말을 거는 어느 아저씨가 있었다.

혼자온것 같은 나와 마치 동행이라도 할것처럼...

기분이 좋지 않던 그 아저씨를 피해 마당바위까지 뛰듯이 올라갔다.

 

산행중에 좀처럼 쉬지 않지만, 똥바위부터 따라오며 안좋은 느낌을 주었던 그 아저씨를 피하려고 마당바위에서 10분정도는 쉬었던것 같다.

이제 연주대가 얼마 남지 않았다.

직선으로 가면 관악문을 지나 바위로 바로 올라가지만, 그 아저씨를 만나게 되는게 싫어 관악사지와 연주암을 지나 연주대로 향하는 길로 우회했다.

 

 

연주대에 사람이 이렇게 적은 모습을 보는게 얼마만인지...

덕분에 여유있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연주대에서 과천방향으로 하산하는 길에서 우측길로 향하여 팔봉능선길에 올랐다.

 

 

 

 

아름다운 팔봉 능선 길.

 

 

잠시 쉬며 식사를 하는동안 고양이 한마리가 꼼짝않고 먹이를 던져주길 기다린다.

등산객들이 주는 걸 먹으며 살아가는 고양이들을 산에서 자주 보게되지만, 모두가 통통하게 살이 올라있다.

 

 

 

왕관바위.

 

 

 

서울대 방향으로 하산 완료.

 

 

오늘의 산행을 시작으로 3일동안 산행을 할 계획이다.

내일은 파주의 감악산, 일요일은 송추를 출발점으로 도봉산...

3일동안 즐거움만 담아보자....!!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