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3
Total
1,160,002
관리 메뉴

Pumpkin Time

바다가 그리운 날 본문

〓어제와 오늘

바다가 그리운 날

김단영 2013. 1. 7. 20:33

 나에겐 친구보다 더

때론 가족보다 더

사랑했던 그 누군갑다 더

내 가슴을 아련하게 만들던 바다

 

가슴 시린 아픔도

안아줄 수 있고

눈물 날것 같은 행복도

나눌 수 있었던 바다

 

오늘 난 미치도록 바다가 그립다

 

 

 

〓 얼마전 다녀온 태안의 바다길 멀리 나가있던 내 모습이 담긴 사진

내가 볼 수 없는 나의 모습을 담아준 분에게 감사하다

'〓어제와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두향 가득한 병실의 오후~  (0) 2013.01.12
수술4일째  (0) 2013.01.10
바다가 그리운 날  (0) 2013.01.07
새해 둘째날 맞이하는 일출  (0) 2013.01.02
병원에서 맞이하는 2013년 새해 첫날  (0) 2013.01.01
엄마의 입원  (0) 2012.12.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