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3
Total
1,160,002
관리 메뉴

Pumpkin Time

새해 둘째날 맞이하는 일출 본문

〓어제와 오늘

새해 둘째날 맞이하는 일출

김단영 2013. 1. 2. 11:29

병원 창밖으로 바라보는 하늘이 오늘은 유난히도 맑다.

새해 첫날이었던 어제는 흐린하늘과 구름으로 만나지 못했던 일출.

그 아쉬움을 달래기라도 해주는듯 오늘의 일출은 새해 다짐이라도 해야할것 같은 강열함까지 전해주었다.

 

여러번의 입원과 수술로 고생하신 엄마가 이번을 마지막으로 병원생활을 하지 않으셨으면 하는 소망을 전해본다.

엄마 건강하세요....!!

 

 

'〓어제와 오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술4일째  (0) 2013.01.10
바다가 그리운 날  (0) 2013.01.07
새해 둘째날 맞이하는 일출  (0) 2013.01.02
병원에서 맞이하는 2013년 새해 첫날  (0) 2013.01.01
엄마의 입원  (0) 2012.12.30
올해의 마지막 송년회  (0) 2012.12.19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