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4
Total
1,062,321
관리 메뉴

Pumpkin Time

반려견과 함께하는 영흥도에서의 짧은 캠핑 본문

〓여행을 말하다/국내여행

반려견과 함께하는 영흥도에서의 짧은 캠핑

김단영 2018. 10. 10. 12:55

젠틀독(애견미용,애견카페,호텔링,애견동반식당)을 오픈하며,

지난 1년간 쉼없이 달려왔다.


최근들이 짜증이 많아졌다.

그 짜증 다 받아주는 남편이 있기에

그동안 버텨온게 아닌가싶다.


갑자기 떠날준비를 했다.

연중무휴로 그동안 문닫는날 없었던 젠틀독이

오랜만에 문을 닫았다.


영흥도 장경리해수욕장을 찾았지만,

이전과 많이 변한 장경리해수욕장은 더이상 정겹지 않았다.

캠핑을 즐기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았다.

그래서 찾은 다른 캠핑장.


반려견 입장 불가란다.

ㅠ.ㅠ

혹시나 싶어 챙겨간 팬스 덕분에

몇시간 이용하는 짧은 캠핑을 허락받았다.


놀러와서 이렇게 팬스에 넣어놓아야 한다는데 미안했지만,

이렇게나마 함께 할 수 있어 고맙다.


도착하자마자 아이들 간식부터 챙겨준다.


빨리 달라며 앞발들어 애교발산하는 공주.


은은한 레이저 눈빛 보내는 몽순이.


멀리 할까봐 아무것도 먹지 않고 출발했던 아이들

에구.... 배고팠지?

많이 먹어~~



아이들 먹을것 먼저 챙겨주고 우리도 먹을준비 시작~


혹시... 강아지들에게 기름이 튈걸 우려해

오늘은 그릴을 준비하지 않았고,

팬도 준비하지 않았다.


준비한 가스버너와 뚜껑이 있는 팬에 고기 넉넉히~~


음~~ 맛있게 익은 꼬기~ 꼬기~~


약간은 음료수(?)...... ㅎㅎ


그동안 내 짜증 다 받아준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이 든다.

지금까지 버텨온것도 남편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오늘의 하루 휴식으로 난 조금 더 힘을 낼 수 있을것 같다.

남편에게 짜증을 내는것도 조금은 더 조심하려 노력해야겠지^^


하루의 여유.

이젠 가끔 즐기고싶다.


짧았지만,

특별하지 않았지만,

나에겐 소중한 하루~~♡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