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
Total
1,157,658
관리 메뉴

Pumpkin Time

[비숑일기] 몽순이의 첫 산책길~ 본문

〓반려동물

[비숑일기] 몽순이의 첫 산책길~

김단영 2017. 3. 6. 07:33

우리의 새식구가 된 2개월을 조금 넘긴 작은 아가 몽순이.

이름을 뭘로 할까 아직 고민중이지만, 몽순이로 불러주기로^^


몽순이가 아직 너무 작고, 어려서 산책은 어려울듯하지만,

덩달아 몽실이까지 산책을 쉬게된듯하여, 오늘은 외출준비를한다.


몽실이 옷 중 작아서 못입게된 옷을 몽순이에게 입혀

몽순이는 내 품에 꼭~~ 안고, 산책길에 나선다.


음... 계단앞에서는 여전히 움직이지 않는 몽실이.

언제쯤 되야 계단을 오르내리락 하게될지...

계단앞에서 약간의 기싸움을 벌였지만,

결국 내가 손을 들었다.

오늘도 몽실이는 내품에 안겨 계단을....^^


청라커널웨이 산책길.

사람들이 없는 한적한 곳에서 잠시 몽순이를 내려놓는다.

걷지 않고 가만히 있던 몽순이가

옆에서 뛰어노는 몽실이를 따라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다.


앗... 몽순이의 귀여운 뒤태가... 넘 치명적이다.

어쩜 이리 귀여운지...^^

이렇게 몽실이랑 함께 산책길을 반복하다보면,

몽순이도 곧 몽실이와 함께 뛰어놀게 되겠지?


날이 점점 어두워지며 집으로 향한다.

작은 아가 몽순이의 첫 산책길은 성공적이다.

하지만... 더 걷고 싶은듯 아쉬워하는 몽실이...^^


몽실이에겐 몽순이가 있어 정말 다행이고,

몽순이에겐 몽실이가 있어 정말 다행이다.

그리고... 나에겐 몽실이와 몽순이가 있어 정말 정말 다행이다^^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