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8
Total
1,159,997
관리 메뉴

Pumpkin Time

[비숑일기] 흙길을 좋아하는 몽실이 본문

〓반려동물

[비숑일기] 흙길을 좋아하는 몽실이

김단영 2017. 3. 2. 08:07

산책을 나가면 흙과 나무들이 있는 곳을 유난히 좋아하는 몽실이.

목욕 시켜주기 전 데리고 나가 마음껏 흙에서 뒹글고,

나뭇잎도 마음껏 묻히며 뛰어놀게 했다.


그리고 집에 들어와 미용 시작~~

지난주 발톱, 발바닥털, 얼굴, 똥꼬, 배... 모두 다 해줬기에

오늘은 다리털, 얼굴털만 조금 더 다듬어 주고,

깨끗하게 목욕하고, 향기 가득~~


슬리커, 콤질 열심히 해서 털도 예쁘게 만들어주고,

다시 좀 더 예뻐진 울 몽실이.


몽실이도 개운한지 집안 이곳 저곳을 뛰어놀며,

날 졸졸 따라다녔는데...

그런데...

ㅠ.ㅠ


잠시후 이런 몰골로 나타났다.

헉... 2시간 가까이 털손질하고, 목욕하고, 털관리 다 해줬는데... OTL....


사계절 화려하게 꽃을 피우는 큰 철쭉나무가 있는데,

유난히 나뭇잎과 꽃잎이 많이 떨어지는 나무이기도하다. 

장식장 아래로 들어가 화분 뒤로 파고 들어

그 철쭉나무 아래 나뭇잎을 산책할때처럼 뒹글며 온몸에 나뭇잎을... ㅎㅎ


다시 2차 손질을 해주고, 컴퓨터앞에 앉아 있으니 다시 쪼로록~~~


의자에 걸쳐있던 내 옷을 물어다 아래 깔고,

내 슬리퍼도 물어다 옆에 갖다 놓고,

책상옆 구석에 저렇게 잠들어버린 몽실이.

오늘 하루 몽실이 때문에 세탁기 3번이나 돌리고,

집 대청소에, 몽실이 털손질에 목욕까지... 휴우~~

힘들지만 저렇게 자는 모습을 보고 있음 마냥 이쁘기만^^


털손질은 얼마든지 해줄테니...

잘먹고, 건강하게 지금처럼만 자라주길~~~♥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