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75
Total
1,076,699
관리 메뉴

Pumpkin Time

불법 젤네일 시술소(?)의 블링블링 샤방샤방 패디큐어~~ 본문

〓손에서 만들어지는 세상/네일아트

불법 젤네일 시술소(?)의 블링블링 샤방샤방 패디큐어~~

김단영 2016. 7. 15. 04:24

지난번 내 손을 보고 동생이 관심을 보였던 젤네일.

조만간 내가 해줄께... 하고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아침에 재료들을 챙겨나왔다.


그 흔한 메니큐어도 거의 바르지 않았던 동생에게 이런 저런 색을 권해보지만,

동생이 고르는건 매우 매우 얌전한 스타일~~ ㅎㅎ


얼마전 네일 제품 세일을 시작했다던 아리따움 매장에서 구입한 제품과 KONAD 제품의 색상을 몇가지 골라본다.


색상을 고르고, 1단계는 베이스젤 바르고 큐어링~


손은 모양 꾸미는것 없이 색상 티 안나는 아주 아주 연한색으로 하겠다는 동생.

동생이 좋아하는 핑크색으로 바른 후 큐어링.


그리고 손톱끝에 얇은 선을 한번 더 만들어주고 큐어링.





너무 단순하지 않냐는 내 생각과 달리 동생은 아주 아주 흡족해한다.

예쁘다며 여러번 손을 펼쳐보이는 모습을 보니 나도 왠지 뿌듯~ 뿌듯~


발은 조금 화려해도 되니 내가 알아서 해주겠다고 했지만, 

이 또한 동생의 기준에서 판단하는 과한색상은 빼버리고, 나머지 색상으로 꾸며본다.

하트도 붙여보고, 유리조각 무늬도 붙여보고....^^



다른사람의 손과 발을 해준건 두번째이다.

아직 어색하고, 깔끔하지 않는 마무리가 걸리지만, 동생은 꽤 맘에 들어한다.

휴우.... 참 다행이다...............^^


"내 손 넘 이쁘다"

동생의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기분이 좋아진다.


젤네일을 지우고 몇일 쉬게 해 주었던 나의 손.

그러는 사이 손톱이 부러져 길이가 제각각이 된 나의 손.

동생을 보내고 나서 친구와의 약속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급하게 컬러를 입혔는데... 음... 좀 엉망이다.

손톱이 조금 더 자라 길이가 일정해질때까지 몇일만 이런 모양으로 좀 버텨야할듯....^^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