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Archives
Today
137
Total
1,067,606
관리 메뉴

Pumpkin Time

최악의 점심식사였던 킨텍스 푸드코트 본문

〓맛있는 이야기

최악의 점심식사였던 킨텍스 푸드코트

김단영 2015. 4. 13. 07:41

2015 서울모터쇼를 보기 위해 일산 킨텍스를 찾았다.

 

아무것도 먹지 못한 오후 4시. 

많이 출출했다.

시장이 반찬이란 말처럼 오늘같이 쫄쫄굶어 배고픈날은 뭘 먹어도 맛있을것 같은 생각에 킨텍스 2층에 있는 푸드코드로 올라갔다.

시원한 국물요리가 먹고 싶어 주문한 황태해장국.

그런데 주문받는 직원인지.. 알바생인지... 사람 기분을 많이 상하게 한다.

표정과 말투에서 느껴지는 불친절을 넘어선 싸가지 없음.

일단 계산을 하고 들어가 주문한 황태해장국을 들고 자리에 앉았다.

 

첫술을 뜨는데 황태해장국이 미지근하다.

안에 들어있는 고추와 콩나물, 황태는 너무 오래 끓인듯 그 모양과 색깔이 그리 좋지 않다.

그리고 많이 짠 해장국.

얼마나 끓이고, 얼마나 많이 재탕을 하며, 데운것일까?

 

국물은 한숫가락도 먹지 못하고, 건더기만 조금 건져 먹다가 밥을 조금 입에 넣었는데.... 밥이 차다.

국물이라도 뜨거우면 밥이라도 말아 먹으려했는데... 국은 미지근하고...

그래서 밥이라도 반찬이랑 먹으려고 했는데... 밥은 찬밥이고...

맛 없는건 넘어갈 수 있다.

MSG 덩어리인것도 넘어갈 수 있다.

하지만, 먹다남은 음식을 먹는것 같은 이런 상식을 넘어선 음식은 정말 화가났다.

 

그냥 놓고 나가려다 쟁반을 들고 음식을 받아온 곳으로 가서 쟁반을 밀어넣고, 소리를 질렀다.

황태해장국으로 풀려던 속을 입으로 풀어버렸다.

쟁반 그대로 음식 하나도 안먹고, 쟁반 들이밀고 퍼붓는 나에게 그곳 사람들 그저 놀랄뿐 반응이 없다.

나에게 어떤 메뉴를 주문했던거냐고 묻는다.

맨날 내놓는 메뉴가 뻔한데 그걸 나한테 묻는다.

쟁반을 보고도 모르겠냐며 소리를 질렀다.

 

식기와 수저 상태도 비위생적이고, 먹다남은 음식처럼 내놓은 이곳에서 음식을 주문해먹는 사람들이 더이상 없었음한다.

 

4 Comments
  • 정종훈 2015.04.13 12:57 맛이 없어도 시장을 반찬으로 드셨으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 스테이튼 아일랜드에서 살던 사람으로서 김단영씨의 블로그를 흥미있게 보고 있었는데 오늘의 글을 읽고 실망했습니다. 다른 사람의 실수를 이래하고 부드럽게 넘어가는 것도 나이가 들면서 배우는 삶의 지혜입니다. 저는 아직 미국에 있지만 한국에 있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음식을 먹으면서 같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무슨 음식이라도 맛있게 먹을 수 있겠습니다
  • 김단영 2015.04.13 13:07 신고 제 블로그를 보고 계셨던 분께 안좋은 글로 실망을 드려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감싸야하는것도, 눈감아야하는것도, 배푸는것도 달라져야 하겠죠. 저도 나이가 들면서 그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답니다.
    음식이 맛이 없는건 얼마든지 참을 수 있지만 식은국과 찬밥에 많이 불쾌했답니다. 물론 가족과 함께라면 찬밥에 간장하나를 놓고 먹어도 맛있고 행복하겠지만 전 가족을 위해선 맛이 없더라도 정성을 다하기 위해 늘 노력을 한답니다. 그래서 아마 더 불쾌했는지도 모르겠어요.
    기분 상하셨다면 죄송합니다.
  • 정종훈 2015.04.13 13:24 전 스테이튼 아일랜드에서 18년을 살았습니다 제 2의 고향같은 곳이라 주의 깊게 읽었습니다. 제 댓글에 마음상해 하지 마세요. 열심히 번 돈으로 내고 음식을 사 먹었을때 실망하신 마음 저 또한 이해합니다. 앞으로 계속 흥미있는 글 부탁드립니다
  • 김단영 2015.04.13 13:29 신고 조언의 글에 기분 상할리가 있겠습니까? 오히려 저를 다시한번 돌아볼 수 있어서 잠시마나 감사했습니다. 스테튼아일랜드는 저의 아빠가 25년전에 자리 잡으시고 오빠도 그곳에 있어 저에게도 특별한곳이랍니다. 아빠가 요리사신데 한번쯤 아빠의 음식을 드셔보신적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관심있는글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