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
Total
1,154,256
관리 메뉴

Pumpkin Time

속초해수욕장과 청초호의 아침 본문

〓여행을 말하다/국내여행

속초해수욕장과 청초호의 아침

김단영 2012. 6. 13. 01:03

전날 8시간반의 설악산 대청봉 산행 후 속초해수욕장 해변가에 위치한 콘도에 머물렀다.

전날의 긴 산행으로 피곤할만도 하지만, 늘 일찍 일어나던 나의 버릇처럼 이날도 아침 일찍 눈이 떠졌다.

콘도에 있어도 마땅히 할일이 없어 짐을 챙겨들고 아침까지 챙겨먹고 나온시간은 6시였다.

이른시간이기도 하지만, 비가내린 봄날의 바다는 고요하기만하다.

비릿한 짠내음은 비온뒤인지라 더욱 코를 자극하는듯했다.

 

 

 

저 멀리 바라보이는 작은섬은 얼마전 다녀온 오이도의 덕섬을 떠오르게 했다.

그 작은섬 앞에 보이는 하트나무가 내 발길을 끌어당긴다.

 

얼마나 많은 연인들의 모습을 이 나무는 바라보았을까?

얼마나 많은 연인들의 사랑의 언어를 들으며 흐믓해했을까?

 

 

 

 

 

여름이 되길 기다리는듯 줄지어있는 속초해수욕장의 모습을 보며 발길을 돌린다.

 사진속 멀리 바라보이는 청호대교로 발걸음을 옮겨본다.

주차장으로 향하는 길.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소박한 모습도 담아본다.

 

 

"가을동화" 와 "1박2일" 촬영으로 유명해진 이곳도 이른 아침엔 인적이 없다.

 

청초호 맞은편 한눈에 바라보이는 엑스포타워, 청초호 호수공원, 엑스포 월드랜드, 엑스포 유람선까지 이국적인 모습으로 다가온다.

 

출항을 준비하는 크고 작은 오징어배들이 이곳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어주는듯하다.

청호대교가 사진 끝에 모습을 드러낸다.

 

서울에 올라오기전 잠시 들른 속초 해변가, 엑스포로, 청호대교 부근을 들러봤다.

올라가는 발걸음이 아쉽지만, 아쉬움을 남겨두는 것이 다시 이곳을 찾고 싶은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기에 발걸음을 돌린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