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7
Total
1,151,123
관리 메뉴

Pumpkin Time

명이나물 장아찌와 명이나물 김치 본문

〓맛있는 이야기

명이나물 장아찌와 명이나물 김치

김단영 2016. 4. 29. 20:24

명이나물은 산마늘이라고도 불리우며,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해 건강식품으로 많이 알려져있다.

일본에서는 수도승이 즐겨 먹는다고 하여 행자마늘이라 불리우며,

중국에서는 자양강장에 좋다고 하여 오래전부터 식용으로 활동되고 있고,

서양에서는 샐러드, 파스타등의 요리에 활용되기도한다.


울릉도에서 많이 자라며, 지리산과 설악산등의 고지대 깊은곳에서 보게되지만,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며 재배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은은한 마늘향이 나는 명이나물은 주로 잎을 이용해 장아찌, 김치, 무침, 된장국 등으로 끓여먹게 되지만,

생잎을 구하는게 그리 쉽지 않고 봄이 재철이다보니 오래 저장할 수 음식으로 주로 활용되고 있다.



◎ 명이나물 장아찌 ◎

명이나물이 꽤 많이 생겼다.

큰잎이 아닌 작고 15cm 가량쯤 되는 여린잎이다.

줄기부분의 껍질을 제거하고 하나 하나 손질하는 일이 만만치않다.





손질된 명이나물은 2~3번 가량 씻어 통에 담아 장아찌를 준비한다.

보통 장아찌 간장의 비율은 간장:식초:설탕의 비율을 1:1:1로 하지만, 

난 간장:식초:설탕의 비율을 5:3:2로 해주었다.

팔팔 끓는 명이나물은 완전히 식혀준 후 명이잎에 부어준다.


내용물이 떠오르지 않게 누름판으로 꾹~ 눌러 하루정도 지난 후 다시 간장만 끓여 다시 식혀준 후 부어준다.

오래 보관하기 위해서는 한번 더 끓여주는 과정을 거쳐야한다.



그냥 먹어도 맛있고, 고기 요리와 잘 어울리는 명이나물이 완성되었다.


◎ 명이나물 김치 ◎



명이나물 김치는 매우 간단하다.

젖갈과 고추가루만 넣어주는 끝.

마늘향이 나는 명이나물에는 마늘을 넣을필요도 파를 넣을 필요도 없다.

오래 묵힐수록 맛이 있다는데 난 지금이 제일 맛있는듯....^^


장아찌와 김치를 한통씩 담아 엄마에게 갖다 드리니 참 많이 좋아하신다.

내손으로 만들어드린 건강한 명이나물로 올봄 건강은 확실히 잡을 수 있을듯....^^


4 Comments
  • 김치앤치즈 2016.05.04 23:33 신고 몇년전 토론토 코리아 타운 한 귀퉁이에서 한 할머니가 직접 키운거라며 팔고 있는 걸 (할머니들만 보면 울 엄마 생각나서) 그냥 한무더기 사드린 적이 있는데, 요리법을 몰라서 그냥 물에 데쳐서 된장에 무쳐 먹었던 적이 있었어요.^^
    근데 이런 좋은 요리법이 있었네요.ㅎ
  • 김단영 2016.05.06 06:25 신고 명이나물 특성상 조건이 만족되지 않음 재배가 쉽지 않다던데 할머니가 키우신 명이나물을....?
    요리법 가장 맛있는 방법을 선택하신것 같아요.
    저도 어제 오늘 된장에 무쳐서 얼마나 맛있게 먹고 있는지...
    오늘은 명이나물 만두를 만들려고 만두피를 사왔답니다...^^
  • 프라우지니 2016.05.08 05:37 이 포스팅을 미리 봤었다면 저도 명이나물김치를 담아볼수 있었는디...아쉽습니다.^^;
  • 김단영 2016.05.08 14:15 신고 기억해두셨다가 다음에 기회될때 꼭 만들어보세요.
    명이나물 김치 정말 맛있는것 같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