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4
Total
1,160,003
관리 메뉴

Pumpkin Time

북소리 본문

〓국악

북소리

김단영 2014. 5. 24. 01:19

1학기 수업을 마무리하며 공연을 준비중이다.

배우는 분들의 열정은 하루가 다르게 뜨겁지만,

그와 반대로

나의 열정은 하루가 다르게 약해지고 있다.

무엇이 날 이리도 무기력하게 만들고 있는건지..!!

 

수업할때만큼은 난 그 누구보다 뜨겁다.

매일 매일 공연하는것 처럼 온몸을 땀으로 흠뻑 적시며 북을 두드린다.

하지만 수업이 끝나고 나면 난 나 자신도 주체하지 못할만큼 허탈감에 빠져들때가 많다.

 

아무도 없는 공간에서 조용히 북을 두드려본다.

좋다.

더이상 어떤 다른 말이 필요할까?

좋다.

북소리가 한없이 좋다. 

 

 

요즘 날 허탈감에 빠지게 만드는 모든 것들을 북을 칠때만큼은 모두 잊고 싶다.

 

오늘도 가슴속까지 젖어들 만큼 미친듯이 북을 두드린다.

그리고 그 속에서 다시 나를 찾는다.

 

내 손에 들린건 두개의 북채뿐인데, 그런 날 바라보는 사람들.

그래... 이게 나의 길인데... 난 지금 어디에 서있을것일까?

'〓국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타로 꾸며질 "내 나이가 어때서"  (0) 2014.09.04
1학기 수업을 마치며~  (2) 2014.05.30
북소리  (2) 2014.05.24
실버대학 2학기 종강 발표  (0) 2013.11.29
로고스교회 실버대학 종강예배  (2) 2013.07.15
종강을 알리는 마무리 공연...!!  (0) 2013.06.28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