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70
Total
1,096,406
관리 메뉴

Pumpkin Time

담배.. 팩과 각의 차이 본문

〓어제와 오늘

담배.. 팩과 각의 차이

김단영 2014. 1. 18. 12:05

어느날 갑자기 궁금한게 생겼다.

"같은 이름의 담배인데 왜 포장이 다를까"

Soft pack, Round pack.... 두가지...

팩과 각의 차이이다.

 

내가 비흡연자라 모르는걸까 싶어 흡연하는 지인들에게 물었지만, 명확한 답을 듣지 못하던차에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었다.

 

에 대해선 특별한 장단점을 얘기하지 않았다.

그냥 처음 나올때의 그 맛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주머니에 넣어도 하드한 포장때문에 담배의 손상이 없다는 것 뿐이었다.

 

은 포장재질이 부드러워 구겨지거나 손상이 될 경우도 단점도 있지만,

공기중의 수분을 흡수해서 다른맛을 느낄 수 있고, 잘 빨린다는 것이다.

그 맛이란게 무엇인지 경험해보지 않은 나에겐 좀 어렵지만.... 그냥 그렇게 이해하기로했다.

경험하지 않은 지식들을 학습을 통해 주입하듯 이해했던것처럼......

 

그런데 날 까르르 웃게만든 얘기 하나...

팩은 팩 그대로 담배 한개피를 입에 바로 물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간지란다...

남자들의 로망이라나 뭐라나...

이말을 듣고 내가 얼마나 웃었던지...

 

이 외에 나름 담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늘어놓기 시작하는데... 거의 대부분 처음 듣는 이야기들이다.

마치 무슨 대단한 역사의 일부분을 듣는것처럼... ㅎㅎ

 

Marlboro VINTAGE

예전에도 이런 담배가 있었다고한다.

그리고 다시 나온거라며 소장가치가 있단다.

왜 담배가 소장가치가 있는지 이 또한 이해하기 힘들지만,

담배에 대한 이야기들로 많이 웃고, 유쾌했던 하루...

 

지금도 난 사람들이 그 냄새나고, 몸에 안좋은 담배를 왜 피우는지 모르겠고,

아침에 일어나 공복에 피우는 담배와 식후에 피우는 담배가 맛있다는 그 말이 도통 이해가 안되지만,

누군가에는 담배가 위로가 되고, 위안이 될 수 있다는걸 알게된 하루...

 

담배 피우는 사람들...

그 냄새 때문에 무조건 싫어만 했는데... 이제 조금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의 여유로움도 가져볼까한다.

그래.. 누군가의 말처럼 담배는 기호식품일 수 있으니까....!!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