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
Total
1,157,658
관리 메뉴

Pumpkin Time

17년... 국악과 나의 삶은....?? 본문

〓국악

17년... 국악과 나의 삶은....??

김단영 2017. 6. 10. 06:27

17년 전 처음엔 취미로 시작했던 국악.

기업체강의를 해오던 고수입의 연봉을 포기하고 난 배고픈 국악인의 길을 선택했다.


뒤늦은 전공, 학원운영, 셀 수 없이 많이 다닌 공연들....


아이들을 가르칠때는 좀 더 좋은 대학에 보내기위해,

좀 더 좋은 무대에 세우려 노력하고,

대회에서 좀 더 좋은 결과를 내주려 함께 땀흘리기도하고,

좀 더 좋은 자리에서 있게되길 바라는 마음에 약간의 욕심을 부리기도한다.

그래서 아이들을 혼내기도 하지만,

아이들을 혼내고 난 후엔 언제나 마음이 편치않다.


대학입시가 얼마 남지 않은 지금.... 난 마음이 조급하다.

조금만 더 열심히 해주길 바라는 내 마음처럼 따라주지 못하는 학생에게

난 날카롭게 쏘아붙였고, 아이는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지금은 아이도, 내 마음도 힘들지만,

몇개월 후 원하는 대학의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오늘도 하루를 시작한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