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4
Total
1,151,120
관리 메뉴

Pumpkin Time

무더웠던 8월을 보내며.... 본문

〓여행을 말하다/산행일기

무더웠던 8월을 보내며....

김단영 2015. 8. 31. 02:10

산행(196). 2015년 8월 30일 계양산



전날 다녀온 오대산 선재길 트레킹의 운동량이 부족했던건 아니지만...

왠지 좀 더 걸어줘야 할것 같은 생각이 드는 아침이다.

계양산으로 향해본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산...... 계양산.

가까운 곳이니 자주 가게될듯 하지만...  마음만 그럴뿐... 늘 집에서 멀리 떨어진 산을 찾게되는듯하다.

처음 인천에 이사왔을때는 나름 열심히 다니기도 했었지만....^^

 

계양산에도 나름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한적한 코스가 몇곳 있다.

계단도 싫고, 사람들 많은것도 싫어 내가 찜해놓은 코스로만 다녔지만, 오늘은 오랜만에 사람들이 가장 많이 다니는 코스로 시작해본다.

계양산 연무정(야외공연장).

 

계양산 숲길 안내도.

작은산 같지만, 그리고... 코스도 단순할것 같지만, 계양산도 제대로 돌면 그리 만만하게 볼 산은 아니다.

 

 

몇걸음 걷지도 않았는데... 오늘은 유나히도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벌써 쉬면 안될것 같지만, 정자에 앉아버렸다... ㅎㅎ

가방에 준비해온 유일한 간식인 캔맥주와 키스틱.

8월의 마지막 일요일을 이렇게 여유롭게 보내본다.

 

 

 

 

 

 

 

 

 

 

 

 

 

 

 

 

 

 

 

 

 

 

 

 

 

 

 

말없이 걸었다.

심심해지면 간간히 사진만 찍으며....

일요일이면 늘 사람이 많은 곳인데... 오늘은 다른날에 비해 조용한 계양산이다.

 

발길 가는대로 걷고... 걸어... 다시 연무정으로 하산한다.

짧은 거리를 걸으며 오늘은 왜이리 땀을 물붓듯 쏟아내는지....

시원한 맥주 한잔이 생각나는 순간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